민속무용 - 부채춤
  《부채춤》은 접이부채를 들고 추는 민속무용입니다.
  《부채춤》의 유래는 인민들의 생활적인 소도구인 부채의 사용과 결부되여있습니다.
  부채를 들고 추는 춤은 이미 세나라시기에 있었습니다. 고구려와 백제에서 널리 추어진 탈춤 《기악무》에는 탈군이 한손에는 부채를 들고 다른 한손에는 저대를 들고 춤을 추는 장면이 있었습니다. 그후에 《부채춤》은 여러 탈춤들에서 추어졌으며 예술단체들에서 소도구로 부채를 많이 리용하면서 이 춤을 추었습니다.
  《부채춤》은 남자들이 출 때에는 시원스럽고 호탕하며 녀자들이 출 때에는 부드러우면서도 고상한 기분을 자아냅니다.
 


  세나라시기때부터 있었던 《부채춤》은 오늘도 조선의 이름난 민속무용으로 내외에 잘 알려져있으며 특히 현대에 와서 《부채춤》은 조선녀성들의 고상한 미감과 정서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민속무용으로 되고있습니다.
  《부채춤》은 군상을 잡을 때 부채의 도움으로 아름다운 조형적형상도 보여주는데 이것은 다른 무용에서는 보기 드문 이 춤의 독특한 매력이고 우점입니다.



  《부채춤》은 우아하고 고상한것을 좋아하는 조선사람들의 미감과 정서를 잘 반영하고있는것으로 하여 우리 나라 민속무용에서 커다란 자리를 차지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