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화 《발을 잠그고》
  조선화《발을 잠그고》는 조선봉건왕조시기의 작품입니다.
  


  종이에 담채수법으로 그렸는데 왕족출신으로서 벼슬도 하였던 리경윤(1545년-1611년)이 창작한것입니다.
  《발을 잠그고》는 나무밑에 앉아 물에 두 발을 잠그고 더위를 가시는 선비와 그의 뒤에 주전자를 받쳐들고 선 아이의 모습을 그린 그림입니다.
  잎새 무성한 나무가지들, 그 아래 누워있는 너럭바위, 바위두리에 조용히 흐르는 맑은 물이 화면을 맞춤하게 채웠습니다. 바지가랭이를 걷어올리고 바위에 걸터앉은 선비는 그 맑고 시원한 물에 두 발을 잠그어 몸을 식히면서 뒤에 선 아이와 이야기를 나누고있습니다.
  앞섶을 헤쳐놓은 웃옷과 그 안으로 드러나보이는 가슴과 배, 걷어올린 바지아래로 나온 긴 다리, 물우에 그늘을 지어주는 무성한 나무는 한데 어울려 시원한 느낌을 한결 돋구어주고있습니다.
  간결하고 째인 구도, 활력있고 생신한 환경묘사, 선비와 아이사이에 오가는 교감의 생동한 표현 등은 화가의 세련된 예술적재능을 엿볼수 있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