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된 심정으로


  몇해전 1월 평양가방공장을 찾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공장이 일떠선지 얼마 되지않지만 벌써 가방사태, 가방풍년이 들었다고 하시면서 이렇게 말씀하시였습니다.
  우리가 일떠세운 공장에서 우리의 원료와 자재를 가지고 우리의 손으로 만든 가방을 우리 아이들과 인민들에게 안겨주게 되였으니 얼마나 좋은가, 별세상에 와본것 같은 오늘을 잊지 못할것 같다.…
  재봉작업장에 들리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학생가방을 하나 만들어도 자기자식에게 만들어주는 심정으로, 이 나라 어머니들의 심정을 다 담아 질좋게 만들어야 한다고 절절하게 말씀하시였습니다.
  그후 공장에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따뜻한 사랑이 담겨져있는 보기도 좋고 질도 높고 메기도 편리한 배낭식가방들이 생산되였습니다.
  진정 이 나라 천만어머니들의 사랑을 다 합친대도 경애하는 원수님의 열화같은 후대사랑에는 비길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