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인간애에 매혹되여
  주체78(1989)년 여름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제13차 세계청년학생축전에 참가하기 위하여 평양에 온 해외교포인사들을 만나주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교포인사들을 친절히 맞아주시며 식탁으로 그들을 이끄시였습니다.
  어버이수령님께서는 한사람한사람에게 친히 술을 권하시며 건강을 축원해주시였습니다.
  너무나도 소박하시고 평민적인 그 모습앞에 교포인사들은 반해버렸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단란한 가정적분위기에서 해외동포들에게 문익환목사가 평양을 방문했던 이야기도 해주시면서 이 땅에 서게 될 통일국가는 자주적이고 중립적이며 평화로운 민주주의나라라는데 대해서도 교시하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의 교시는 마치 할아버지가 자식들에게 이야기하듯 매우 인자하였으며 모든 내용은 그들이 관심하는 중요한 문제들로서 그들모두를 기쁘게 하여주었습니다.  
  그이의 뜨거운 인간애에 매혹되여 해외교포인사들이 정중히 일어나 인사를 올리려 하자 수령님께서는 만류하시면서 나는 식탁에서 그런 말을 듣는걸 좋아하지 않는다고, 어서 많이 들라고하시였습니다.
  그러시면서 그들모두에게 잔을 들자고, 모두 건강하라고, 건강해야 민족의 통일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할수 있다고 뜨겁게 교시하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의 한없이 넓고 뜨거운 인간애에 해외교포인사들은 통일을 위하여 더 많은 일을 하리라 굳게 마음다지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