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비린내나는 반인륜적대살륙만행
  1923년 9월 1일 오전 일본의 간또일대에서는 일본력사상 보기 드문 대지진이 일어났습니다.
  리히터척도로 7.9의 강한 지진은 삽시에 이 지역의 대부분을 불바다로 만들었으며 수많은 인명피해를 초래하였습니다.
  지진이 점심식사준비로 집집마다에서 불을 피우고있을 때 돌발적으로 일어난것으로 하여 그 후과는 파국적이였습니다.
  삽시에 목조건물로 된 살림집들에서는 불이 일어나고 그것은 그대로 공공건물들과 량곡창고들에까지 타번져갔습니다.
  동시에 가스관, 가스탕크들이 가열되여 폭발하면서 그 주변을 모조리 파괴해버렸으며 결과 간또지방의 10여개 도시들과 마을들이 불바다로 변하고 120여만명의 주민들이 한지에 나앉았습니다.
  이것을 구실로 일제는 재일조선인들을 야수적으로 탄압했습니다.
  당시 파괴적인 지진의 후과로 재난을 당한 피해지역 주민들속에서는 시급한 구제대책을 취하지 않는 정부에 대한 항의의 목소리가 높아졌습니다.
  여기에 바빠맞은 일제는 극도에 이른 민심을 재일조선인들에게 돌려 정부에 대한 일본인민들의 반감을 눅잦히는 한편 이를 대대적인 조선인탄압과 학살의 기회로 삼을 무서운 음모를 꾸몄습니다.
  대지진이 일어나자마자 일제는 《조선인이 방화한다》,《조선인이 우물에 독약을 친다》 등의 류언비어를 날조해냈으며 다음날에는 각 지방장관들에게 조선인탄압지령을 내렸습니다.
  뒤이어 교활한 일제는 조선인살륙의 필요성과 합법성을 일본인들에게 《납득》시키기 위하여 《조선인폭동설》을 날조해내고 조선인을 적으로 규정하고 무자비하게 학살할데 대한 《계엄령》까지 내렸습니다.
  《계엄령》까지 내린 일제는 가장 악질적인 장교들로 간또계엄사령부를 조직하고 수만명에 달하는 군대와 경찰무력을 간또일대에 집결시켰습니다.
  지각운동이 일으킨 자연의 재난인 간또대지진을 계기로 감행된 일제의 극악무도한 조선인집단살륙범죄의 막은 이렇게 열렸습니다.
  피에 주린 야수 일제살인귀들은 총과 칼, 곤봉, 쇠갈구리, 도끼 등을 들고 무리지어 다니면서 조선사람이라고 인정되면 다짜고짜로 달려들어 잔인하게 학살하였습니다.
  일제는 이르는곳마다에 《검문소》들을 차려놓고 이곳을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발음하기 힘든 일본말을 시켜보면서 조선사람을 골라내여 그 자리에서 목을 자르거나 배를 갈라 죽였습니다.
  또한 부모들이 보는 앞에서 어린이들의 목을 자르거나 조선사람들의 팔다리를 톱으로 켜는 등 인간의 상상을 초월하는 온갖 만행을 다 저질렀습니다.
  이렇듯 포악하고 잔인무도한 일제살인마들의 몸서리치는 살륙만행에 의하여 불과 며칠 안되는 사이에 무려 2만 3 000여명의 조선사람들이 학살당하였습니다.



  일제의 야수적학살만행에 의해 간또지방은 말그대로 조선사람들의 피바다로 변하였습니다.
  당시 일제의 조선인학살에 직접 참가한자는 《장교는 칼을 뽑아들고… 조선인을 모조리 끌어내렸다.그들은 그자리에서 군도와 총검밑에 차례로 쓰러졌다.〈조선인은 모두 죽여라!〉,우리 련대는 그날 저녁부터 밤새껏 … 조선인사냥을 하였다.》고 증언하였습니다.

 

  이처럼 간또대지진때 일제가 감행한 학살만행은 날강도무리의 야만성과 잔인성,흡혈귀적본색을 그대로 드러내보인 조선인사냥작전이였습니다.
  참으로 재일조선인들에게 들씌워진 간또대지진참변은 일본반동정부의 주도세밀한 계획밑에 조작된 야만적인 조선인집단학살사건, 피비린내나는 반인륜적대살륙만행으로서 일본반동지배층의 민족배타주의와 조선민족말살정책의 산물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