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타악기 북
  민족타악기인 북은 률이 없는 리듬악기입니다.
  장고와 함께 오랜 옛날부터 우리 인민들속에서 널리 리용된 북은 그 종류도 수십가지입니다.
  북은 원형의 속이 빈 나무통으로 되여있으며 량쪽에 가죽을 씌웠습니다.북통에는 끈을 맬수 있는 고리가 있습니다.



  연주할 때에는 나무로 된 북다리에 올려놓거나 어깨에 멥니다.
  오른손에 북채를 쥐고 오른쪽면을 치며 왼손으로는 왼쪽북면을 칩니다. 강박에서 북면을 치고 약박에서 북통을 칩니다.
  우리 나라 민족음악에서 장고가 주로 잔가락을 나타내는데 씌여졌다면 북은 강박을 나타내는데 씌여졌습니다.
  북은 소리가 웅글고 다양한 장단을 연주할수 있으므로 옛날부터 농악을 비롯한 대중적인 놀이, 무용, 군악 등에 리용되였으며 오늘도 민요제창과 민요독창, 무용, 농악 및 대중오락 등에서 장고와 함께 널리 쓰이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