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자모란꽃새김무늬바리
  여러가지 수법과 기법, 열공학적원리에 기초하여 제작완성된 고려청자기는 형태와 장식무늬, 색이 하나의 조화를 이룬것으로 하여 당대는 물론 오늘에 와서도 도자기예술의 극치로, 민족의 자랑, 보물로 되고있습니다.
  청자란 고려자기가 지닌 고유하면서도 독특한 푸른색계렬의 색감을 특징지어 이른것입니다.
  청자모란꽃새김무늬바리입니다.
 


  12세기 전반기의 유물로 확증된 이 청자기의 직경은 19.7cm입니다.
  그릇안쪽면에 활짝 핀 모란꽃 한송이를 장식하였습니다.
  여섯잎꽃모양으로 된 그릇형태와 회청색의 은은한 유약, 거기에 돋우새김한 한송이의 모란꽃은 서로 잘 조화되여 그릇이라기보다 한폭의 아름다운 꽃을 보는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