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별이라도


  주체107(2018)년 8월 어느날 폭열이 쏟아지는 무더위속에서도 인민을 위한 현지지도의 길을 끊임없이 이어가시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새형의 궤도전차와 무궤도전차를 보아주신데 이어 그날밤에도 쉬지 않으시고 시운전까지 몸소 지도해주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지난번에 타보았을 때보다 내부환경과 의장품들의 질과 문화성이 높아지고 전차운행시 소음과 진동도 적어졌다고, 모든 기술적특성지표가 정상이라고 하시면서 이제 우리가 만든 궤도전차와 무궤도전차들이 거리를 누비며 달릴 때에는 멋있을것이라고, 인민들이 정말 좋아할것이라고 기쁨을 금치 못해하시였습니다. 그러시면서 인민들이 바란다면 하늘의 별이라도 따다주자는것이 바로 우리 당이라고 말씀하시였습니다.





  인민을 위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리상은 이렇듯 높으십니다.
  이 세상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수 없는 우리 원수님의 숭고한 멸사복무의 세계에 받들려 이 땅에서는 인민사랑의 력사, 인민의 행복을 위한 창조의 력사가 끝없이 줄기차게 흐르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