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에서 드신 아침식사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 개성시의 인민경제 여러 부문 사업을 현지에서 지도하시기 위해 길을 떠나신 어느날 이른새벽이였습니다.
  안개짙은 새벽길을 달리던 승용차들은 길가의 비탈진 공지가 바라보이는 곳에서 멈춰서게 되였습니다. 어버이수령님께서 아침밥을 먹고 가자고 하시는것이였습니다.
  당황해하는 일군들을 바라보시며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자신께서 어제 저녁에 곽밥을 준비시켰으니 그걸 하나씩 나누어주겠다고 하시면서 그러면 인민들에게 페를 끼치지 않으니 좋고 시간을 절약해서도 좋다고 하시였습니다.
  곽밥을 받아든 일군들은 놀라지 않을수 없었습니다. 식은 밥에 반찬이라야 콩나물과 도라지무침이 전부였던것입니다.
  그날의 간소한 야외식사는 15분간도 못되여 끝났습니다.
  식사를 마치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그럼 시간도 없는데 어서 떠나자고 하시며 일어서시였습니다.
  정녕 인민을 위한 천만고생을 락으로 여기신 우리 수령님이시여서 길없는 심산속, 갈대 설레이는 길섶, 섬마을 도래굽이 그 어디에나 이런 가슴뜨거운 헌신의 자욱을 아로새기시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