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성과 인정미
  주체59(1970)년 6월 어느날이였습니다.
  이날 한 일군과 자리를 같이하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당일군들이 당의 군중로선을 잘 알아야 할뿐아니라 아량이 있고 인간성과 인정미가 있어야 한다는데 대하여 가르쳐주시였습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군에게 꽃들도 겉으로 보기에는 다 향기로운것 같지만 벌과 나비의 움직임을 살펴보면 어느것이 향기있는 꽃이고 어느것이 향기없는 꽃인가를 쉽게 가려낼수 있다고 하시였습니다.



  그러시고는 이러한 리치는 인간생활에서도 그대로 작용하고있다고 하시면서 꽃은 향기가 있어야 벌과 나비가 찾아들고 당일군은 인정미가 있어야 사람들이 찾아온다고, 당일군의 향기는 곧 인간성과 인정미이라고, 인간성과 인정미는 사람을 진짜사람으로 되게 하는 인간의 향기라고 말할수 있다고 교시하시였습니다.
  바로 여기에는 모든 당일군들이 어머니다운 풍모를 지니고 대중을 이끄는 참다운 인민의 충복이 되여야 한다는 우리 장군님의 숭고한 뜻이 어리여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