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필편지
  주체66(1977)년 5월 어느날이였습니다.
  머나먼 현지지도의 길에 계시던 위대한 수령 김일성원수님께서는 한 일군을 만나시여 재일조선청년대표단 성원들이 언제 떠나는가고 물으시였습니다.
  당시 평양에는 위대한 수령님의 탄생 65돐에 즈음하여 수령님께 드리는 편지를 안고 달려온 재일조선청년대표단 성원들이 머무르고 있었습니다.
  그 일군으로부터 재일조선청년대표단 성원들이 래일 돌아가게 된다는 보고를 들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내가 이번에 그 동무들을 꼭 만나주겠다고 하였는데 시간을 낼수 없어 편지를 썼다고, 래일 편지를 가지고 가서 그 동무들에게 전달해주라고 이르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편지에서 우리 민족은 아직도 둘로 갈라진채 통일되지 못하고있다고, 조국통일은 우리 민족의 최대의 념원이며 한시도 미룰수 없는 가장 절박한 과업이라고 하시며 동무들은 나라의 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우리 인민의 력사적위업에 크게 이바지하여야 하겠다고 쓰시였습니다.
  민족의 분렬을 두고 그토록 마음쓰시며 조국통일은 민족최대의 념원이고 한시도 미룰수 없는 가장 절박한 과업이라고, 재일조선청년들이 나라의 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력사적위업에 크게 이바지하여야 한다고 하신 위대한 수령님의 절절한 당부는 구절구절 대표단성원모두의 심장속에 깊이 새겨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