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위인
《고맙습니다!》


  조선로동당창건 75돐경축 열병식광장 주석단에 서계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이십니다.
  이날 그이께서 하신 연설은 온 장내를 울렸습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말씀하시였습니다.
  우리 당이 걸어온 영광넘친 75년사를 갈피갈피 돌이켜보는 이 시각 오늘 이 자리에 서면 무슨 말부터 할가 많이 생각해보았지만 진정 우리 인민들에게 터놓고싶은 마음속고백, 마음속진정은 《고맙습니다!》 이 한마디뿐이라고, 우리 인민모두가 무병무탈해주셔서 정말 고맙다고.
  《고맙습니다!》
  누구도 생각지 못했던 인사였습니다. 그래서 더욱 울고 운 이 나라의 인민이였습니다.
  세상을 무섭게 휩쓴 악성전염병으로부터, 겹쳐든 자연의 혹심한 대재앙으로부터 인민의 생명안전을 믿음직하게 지켜주시려 단 하루 한시도 마음놓지 못하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이시였습니다.
  위험천만한 피해지역도 제일 먼저 찾으시였고 수많은 당회의들에서 인민이란 부름을 그처럼 애타게 외우시며 끊임없는 조치를 취해주신 분도 그이시였습니다.
  하기에 10월의 뜻깊은 밤 인민은 다함없는 고마움의 인사 드리려 했건만 자애로운 우리 어버이께서는 오히려 뜨겁게 뜨겁게 말씀하시였습니다.
  고맙다고,모두가 건강해주셔서 정말 고맙다고.
  조선로동당창건 75돐 경축행사 참가자인 서창석동지는 말합니다.
 《쏟아지는 눈물을 억제할수 없었습니다.저도 모르게 어머니, 어머니란 부름이 터져나왔습니다. 자식의 건강,자식의 운명을 두고 누구보다 마음쓰며 진정을 바치는것이 어머닙니다. 어머니의 그 심정으로 바로 우리 당이 천만인민의 건강과 운명을 두고 마음써왔다는 생각에 가슴이 뜨거웠습니다. 》
  《고맙습니다!》
  오늘도 위대한 우리의 어버이께서는 인민사랑의 그 뜻을 안으시고 쉬임없는 현지지도의 길을 걷고계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