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위인
물고기가공장에서 하신 인사
  주체103(2014)년 11월 18일 이른아침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제18호수산사업소를 찾으시였습니다.



  사업소의 여러곳을 돌아보시고 절임창고로 걸음을 옮기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야외물고기가공장에서 문득 걸음을 멈추시였습니다.
  거기에는 방금 잡아들인 물고기가 무드기 쌓여있었는데 녀성들이 한창 선별작업을 하고있었습니다.


 
  그들이 사업소 종업원들과 가족들이라는 말씀을 들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그들모두에게 뜨거운 인사를 보내시였습니다.
  너무도 감격에 겨워 몸둘바를 몰라하는 일군들에게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물고기가공장에서 녀성들이 물고기를 가공하느라고 수고한다고, 수산사업소 종업원가족들이 물고기를 잡아왔다고 하면 모두가 스스로 달려나와 물고기운반과 가공을 맡아한다고 하는데 집단의 리익을 위하여 자기의 성실한 땀을 바치는것은 좋은 일이라고 말씀하시였습니다.
  그러시고는 엄지손가락을 높이 쳐들어보이시며 수산사업소의 종업원들과 가족들은 모두가 투철한 당정책관철자, 애국자들이라고 치하해주시였습니다.
  참고참던 눈물을 쏟으며 《만세!》의 환호성을 터치는 녀성들을 자애깊은 시선으로 바라보시며 걸음을 옮기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발을 동동 구르면서 따라서는 그들에게 다시, 또다시 정깊은 인사를 보내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평범한 녀성들에게 거듭 보내신 인사!
  그것은 그이의 위대한 심장에 간직된 우리 인민에 대한 끝없는 존중의 발현인 동시에 자기 한가정보다 초소의 병사들을 먼저 생각할줄 알고 아낌없는 땀과 노력으로 사회주의조국을 받들줄 아는 동해포구의 성실한 녀성들에 대한 각별한 사랑이고 뜨거운 격려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