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위인
당중앙위원회뜨락에서
  지난 9월 8일 공화국창건 73돐경축행사에 참가한 로력혁신자, 공로자들은 꿈만 같은 영광을 받아안게 되였습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그들을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로 불러주시였던것입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그들의 손을 반갑게 일일이 잡아주시며 우리의 성스러운 애국의 력사속에는 지켜선 일터와 초소마다에서 근로의 땀을 뿌리며 나라의 재부를 늘이고 과학과 문화전선의 선두에서 조국의 영예를 떨치며 사회주의문명의 개화기를 열어나가는데 크게 공헌한 로력혁신자, 공로자들의 공적이 진하게 슴배여있다고 치하하시였습니다.
  가사보다 국사를 먼저 생각하고 궂은일, 마른일 가림없이 한몸을 내대며 조국의 큰짐을 하나라도 덜기 위해 헌신분투하는 애국자들이 많은것은 우리 당과 국가에 있어서 커다란 힘과 고무로 된다고 하시며 로력혁신자, 공로자들을 사랑의 한품에 안으시고 뜻깊은 기념사진을 찍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이날 그이께서는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 정원에서 성대한 경축연회도 베풀어주시였습니다.



  자애로운 어버이를 모시고 참가자들은 한식솔의 정을 나누며 꿈같은 행복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들중에는 평양시 대성남새전문협동농장 작업반장 김기두동지도 있었습니다.
  《감히 내가, 나같은게 뭐라고 한나라 수령이신데 우리는 멀리서 우러르는것만으로도 영광이란말입니다. 그런데 가깝게 모시고 연회에도 참가했는데 이런 영광이 나한테 이번에 차례졌다고 생각하니까 아직도 꿈에서 깨여나지 못한 그런 심정입니다. 원수님의 이 사랑과 배려에 뼈를 깎든, 살을 깎든 보답하는 길에 충실하겠습니다.》
  수령은 인민을 믿고 한없는 정과 사랑으로 보살펴주고 인민은 수령을 충성다해 받드는 사회, 사회주의 우리 조국의 참모습은 당중앙위원회 뜨락에 펼쳐진 감격적인 화폭들에도 이렇듯 뜨겁게 비껴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