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위인
모래알들을 모아 큰 산으로
  주체104(2015)년 9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새로 건조한 종합봉사선 《무지개》호를 돌아보실 때였습니다.



  조형화, 예술화가 높은 경지에서 실현된 《무지개》호를 돌아보시며 그이께서는 우리 인민들이 최상의 문명을 최고의 수준에서 누리게 하려는 당의 의도가 완벽하게 실현된 현대적인 봉사시설이 또 하나 생겼다고, 대동강과 정말 잘 어울린다고 만족해하시였습니다.
  배를 타고 대동강을 유람하면서 웃고 떠들 인민들을 생각하니 쌓였던 피로가 가셔진다고, 이렇게 인민들에게 안겨줄 재부를 한가지, 한가지 마련해놓을 때가 자신에게 있어서 제일 기쁜 일이라고 말씀하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이날 그이께서는 《무지개》호는 인민을 위하여 우리가 해야 할 일에 비추어볼 때 하나의 모래알이나 같다고, 우리는 이런 모래알들을 모아 큰 산을 쌓아야 한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습니다.
  오늘도 인민의 행복을 큰 산으로 이루어주시려 끊임없는 사색의 낮과 밤을 이어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인민위해 바쳐가시는 그이의 사랑은 진정 모래알들이 큰 산을 이루고 거대한 산줄기로 이어져 하늘끝에 닿는다 해도 만족을 모르시는 무한대한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