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위인
포도원의 돌의자
  몇해전 10월 연풍과학자휴양소를 돌아보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만면에 환한 미소를 담으시고 군인건설자들이 꾸려놓은 포도원 휴식터에도 들리시였습니다.











  그런데 기쁨속에 걸음을 옮기시던 그이께서 어느 한 의자에서 시선을 떼지 못하시였습니다.
  다른 의자들보다 품위가 더 있어보이는 류다른 의자였습니다.
  이윽토록 그 의자를 눈여겨보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일군들에게로 시선을 돌리시였습니다.
  그때 한 일군이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오시면 조금이나마 쌓이신 피로를 푸시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안고 군인건설자들이 특별히 만든 의자라는데 대하여 말씀올리였습니다.
  일군의 이야기를 들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이런 형식주의를 없애야 한다고, 군인들에게 이런것보다 참된 애국주의로 교양하는것이 더 중요하다고 하시면서 자신께서는 이런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나직이 이르시였습니다.   
  자신을 위해서는 그 어떤 특전특혜도 허용하지 않으시고 이 세상 좋은것은 다 인민들에게 안겨주시려 마음쓰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정녕 그이는 인민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십니다.